Update 2.20(화) 21:52
전체기사 정치 지방자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체육
2024년 2월 21일(수요일)

치유의 문학 수필이 있는 이야기

도망가자 괜찮을 거야
<隨筆> 임미리
2021. 09.12(일) 19:02확대축소
작가 임미리


하늘 깊은 날, 그런 날이 있다. 선우정아의 “도망가자”라는 노래 가사가 아니더라도 어디든 가야 할 것 같은 그런 날이 있다. “도망가자 어디든 가야 할 것만 같아… 가보자 지금 나랑 도망가자” 노래에 취해서 길을 나선다. 들판의 벼들은 노랗게 익어갈 준비를 하고, 나는 열심히 도망간다. 씩씩하게 돌아오기 위해서 도망가자고 멜랑콜리한 감정이 나를 유혹한다.

차를 달려 도착한 곳은 쌍봉사다. 쌍봉사자문 앞에서 두 손을 모으고 사천왕이 악귀를 밟고 있는 천왕문 앞에 서니 대웅전이 한눈에 들어온다. 오랜만이다. 지친 발걸음을 느린 인생길의 나를 위로하기 위해 가끔씩 들렸던 곳이다. 아무도 반겨준 적 없지만 혼자서도 당당히 들어섰던 곳이다. 어디에나 있는 그런 절이지만 대웅전이 다른 곳과 달라서 언제 와도 낯선 곳이라 이방인처럼 서성인다.

대웅전은 삼층 전각의 목조 탑파 형식을 지닌 희귀한 양식으로 우리나라에는 법주사 팔상전과 쌍봉사 대웅전 2동만이 현존한다고 한다. 대웅전은 보물로 지정되어 있었으나 1984년 신도의 부주의로 소실된 후 1986년에 원형대로 복원되었다. 17세기 목탑의 내부 공간 활용과 구조의 변화를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한다.

철감선사의 이름은 박도윤으로 통일신라시대의 승려다. 중국 당나라로 들어가 불교 공부를 하였다고 한다. 귀국하여 금강산에 머무르며 후학을 지도했는데 경문왕이 도윤에게 귀의했다. 입적 시 문인들을 모아 법을 널리 필 것을 당부했다니 철감선사의 공부의 정도를 짐작할만하다. 화순의 아름다운 산수에 이끌려 절을 짓게 되었는데, 호를 따라 쌍봉사로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산이 74%나 차지하고 있는 화순의 산림이 고귀한 자산이라는 생각을 해보는 계기가 되었다. 경문왕 8년 71세 때 입적하게 되자 왕이 철감이란 시호를 내려주고 탑과 비를 세우도록 했다.

불교 건축양식에 대해서는 문외한이기에 대충 고개만 끄덕여본다. 대웅전 옆문을 통해 안으로 들어선다. 목조 석가여래좌상을 중심으로 가섭존자상과 아난존자상이 양쪽으로 모셔져 있다. 신발을 벗고 안으로 들어가 모든 인연들의 건강을 기원하며 삼배를 올린다. 모든 것은 내 안에 있다는데 수많은 상을 만들어 잘 살지 못한 잘못을 오늘은 참회해본다.

가섭존자는 석가모니 부처님이 연꽃을 들어 올리자 그 뜻을 알고 염화미소를 지었다고 한다. 깨우침이란 말로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미소로 응답하는 것이라고 한다. 이승에 살면서 몇 번이나 염화미소를 지어본 적이 있었던가? 참회의 미소를 지어본다.

아난존자는 머리가 매우 총명해서 부처님 가르침을 단 한자도 빼지 않고 기억해서 사실 그대로 전했다고 한다. 금강경의 첫머리를 보면 여시아문(如是我聞)으로 시작된다. 즉 아난존자가 전한 부처님 법문은 ‘이와 같이 들었다’로 시작된다. 하지만 법문을 알기에는 너무 어려워서 ‘법문을 다 배우 오리다’라고 입만 중얼거리고 독송하지 않음을 아난존자 앞에서 참회해본다.



대웅전을 나와 대나무 숲길을 걸어 올라가는데 초의 선사의 시가 나를 붙든다. ‘한가윗날 새벽에 앉아서’란 시다. 정찬주 소설가가 옮겨놓았다고 적혀 있다. 22세 때 초의 선사가 한가윗날 새벽에 일어나 철감선사 탑으로 가는 대나무 숲길을 걸으며서 자신의 허물을 돌아보며 지은 최초의 시라고 한다. 초의선사가 쌍봉사로 와서 금담선사에게 참선을 익히던 때였다고 한다.

“평소 조심했으나 끝내 어긋났으니/ 이런 때 맞으니 도리어 괴로워라/ 남들이야 이 심사를 알리 없으니/ 싫어하고 의심함 사이 피할 길 없네/ 어찌 미연에 막지를 못했던가/ 서리 밟는 지금 오한이 이는구나”라는 구절을 읽으며 잠시 숙연해진다. 22세 젊은 나이에 이미 삶의 깨달음을 얻었음을 알 수 있다.

예나 지금이나 늘 조심하면서 산다고 해도 사는 일은 마음대로 되지 않았나 보다. 하필 괴로운 시기에 찬 이슬 맞으니 남들은 그 심정을 몰랐을 것이다. 그때는 한가윗날 새벽에 사실적으로 이른 서리가 내렸는지 아니면 초의선사의 마음 상태를 ‘서리 밟는 지금 오한이 인다’고 비유한 것은 아닌지 짐작해 볼 뿐이다.

바람부는 대나무 숲길을 걸어 올라간다. 배롱나무가 얼마 남지 않는 꽃잎을 휘날리면서 여행객을 반가이 맞이한다. 가을이 오고 있음이리라. 오랜만에 마주한 국보 철감선사탑이다. 신라의 부도 가운데 조각과 장식이 가장 화려하게 새겨진 것이라고 한다. 막새기와 안에 연꽃무늬를 새긴 솜씨는 경지에 이른 것으로 석조건물로는 최고의 극치를 보여준 것이라고 하는데 그동안 점점 풍화되어 가는 것이 안타깝다.

탑은 입적한 철감선사의 유골이나 사리를 모신 곳이다. 정밀한 돋을새김을 통해 장인의 솜씨를 되새김할 수 있다. 후세에 남길 수 있도록 왕이 시호를 내리고 탑과 비를 세우도록 했다는 것은 그 당시 고승인 철감선사의 위치를 가늠해볼 수 있다.

바로 옆에 나란히 있는 철감선사탑비 비문은 없어지고 거북받침돌과 머릿돌만 남아 있다. 귀부나 이수의 조각은 섬세하고 생동감이 넘친다. 거북은 오른쪽 앞발을 살짝 올리고 있어서 잠시 눈을 감으면 손을 내밀면 앞발을 곧 내밀 것 같아 보인다. 거북이의 발톱도 특이하지만, 뒤편으로 돌아가 보면 거북이의 숨겨진 꼬리를 확인할 수 있는데 너무 귀여워 웃음이 픽 나오는 신선함 경험을 할 수 있다.

그 사이 파란 하늘과 구름이 더 깊어졌다. 쌍봉사에서 씩씩한 기운을 온몸으로 받는다. 이 소소한 여행의 즐거움이 그저 감사할 뿐이다. 내려오는 길, ‘한가윗날 새벽에 앉아서’란 시가 자꾸만 눈에 밟힌다. 이 또한 사람의 일이라 곧 돌아오는 한가윗날이 걱정된다. 코로나 팬데믹은 끝나지 않고 있다.

이 세상은 빠르게 변하고 있다. 이렇게 변하고 있는 세상에서 느린 삶을 살고 있다. 어쩌면 도망갈 곳조차 없는 촌부지만 이 작은 떠남에 만족하면서 살 것이다. 쌍봉사 대웅전 사이로 구름이 유유히 흘러가고, 가을은 서서히 내려오고 있다. ‘도망가자 멀리 안 가도 괜찮을 거야’
그냥 오늘을 살자.

- 隨筆약력 -
․ 화순초등학교 60회
․ 2008년「현대수필」 등단
․ 2008년「열린시학」 등단
․ 저서 시집『물고기자리』,『엄마의 재봉틀』
․ 광주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과 박사과정 수료
․ 현 전남대학교 평생교육원 수필창작과정 전담강사


화순일보 mire5375@hanmail.net
SNS 기사 내보내기 :
문학산책 주요기사
치유의 문학 수필이 있는 이야기치유의 문학 수필이 있는 이야기
치유의 문학 수필이 있는 이야기치유의 문학 수필이 있는 이야기
치유의 문학 수필이 있는 이야기치유의 문학 수필이 있는 이야기
치유의 문학 수필이 있는 이야기치유의 문학 수필이 있는 이야기
치유의 문학 수필이 있는 이야기치유의 문학 수필이 있는 이야기
손금주 예비후보, 화순군 숙원사업 해결 공…
손금주 예비후보 ‘내 삶을 책임지는 도시’…
화순군, 갑진년 정월 대보 민속행사 다채
주창범 제19대 화순군새마을회 지회장 당선…
(재) 화순장학회, 장학금 기탁 잇따라
화순군의회, 제265회 임시회 주요사업장 …
사평면 경로당 보조금 지원사업 지침 교육 …
구복규 군수, 노후 아파트 합동안전점검 참…
화순군체육회, 올해 제1차 이사회·대의원총…
"농수산 진흥 기금 신청하세요"
핫 이슈
화순탄광 자리에 친환경 힐링 복합…
전남 화순군이 지난 6월 조기 폐광한 화순광업소(탄광) 자리에 친환경 힐링 …
김영록 지사 “화순, 백신·관광·…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6일 화순군 도민과의 대화에서 “화순을 백신·관광·농…
화순군 불법 주.정차 단속 외면
화순군 관내 도로가에 불법주정차 차량들로 인한 극심한 정체로 주민들에 통행엡
화순고인돌축제 21일 개막…군, …
화순군이 코로나19 이후 4년여만에 열리는 고인돌축제를 사계절 내내 …
화순군, 청년·신혼부부 만원 임대…
화순군이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청년·신혼부부 만원 임대주택 공급사업' …
동면 동림마을, 20억 투입 '생…
화순군은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관 '2023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
전남도 구축 공공 와이파이, 통신…
전라남도가 농어촌지역을 중심으로 지난해까지 240억 원을 들여 공공장소에 무…
‘천하제일경’ 화순적벽 버스투어 …
화순군은 지난해 10월 31일에 체결한 화순·광주 '동복댐 수질개선 및 상생…
화순사람들
화순군검도회 재능기부 ‘훈훈’
화순군검도회(회장 주종광)가 장래가 유망한 경찰관 지망생을 대상으로 무료(재…
로타리 3710지구 남면 찾아가는…
국제로타리 3710지구 초아의 봉사단은 지난 22일 남면 사평초등학교 모후관…
화순어린이 축구교실 ‘인기’
화순군이 꿈나무 양성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어린이 축구교실’이 인기를 얻고 있…
정보마당
화순소방서, ‘119다매체 신고서…
화순소방서(서장 김기석)는 각종 재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음성통화 …
능주119, 위험요인 제거신고 "…
화순…
심폐소생술 경연 참가하세요
화순소방서(서장 박병주)는 오는 4월 5일 오후 2시 화순소방서 2층 심폐…
교육
가을 맞이 전남독서문화한마당 열린…
안데르센 동화 콘서트부터 아나운서 이금희와 함께하는 북토크, 큰별쌤 최태성의…
전남교육청, 2학기 학생평가 공정…
전남도교육청은 7일 전남도교육청교육연구정보원에서 도내 고등학교 교감과 평가업…
더 큰 ‘명문 사립고’ 능주고등학…
‘최고의 학생, 최고의 실력, 최고의 선생님’들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화순 능…
문화/체육 주요기사
6월 군민 무료영화 상영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도입해야”…
국보・보물 간직한 화순 …
“정암과 학포 지란지교 산책”
"墨…自然에 醉하다“
" '사랑한다'는 말 아끼지 마세요"

Copyright ⓒ . 제호 : 화순일보. 청소년보호정책 mire5375@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박은희 편집인: 김성권청소년보호담당 : 김혜련등록번호 : 전남 아 00131 등록일자 : 2010년 10월 22일
주소 : 전남 화순군 화순읍 동헌길 22-2 (훈리 52-3) 제보 및 광고문의 : 061)375-5375(代) FAX : 061)375-6375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