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아산 하늘다리 설경

산악현수교 중간 강화유리 조망창 짜릿
2016. 01.22(금) 12:45확대축소
화순 북면 백아산 구름다리 설경


백아산의 명물 하늘다리가 관광명소로 자리 잡은 가운데 최근 화순군에 폭설이 내려 설경 속 하늘다리가 한폭의 풍경화를 연상케 한다.

2013년 12월 완공된 하늘다리는 해발 756m 지점의 마당바위와 절터바위를 연결하는 연장 66m, 폭 1.2m의 산악 현수교량이다.

다리 중앙에 강화유리 조망창(가로 40cm, 세로 1m) 3곳이 설치되어 하늘 위를 걷는 듯 짜릿한 스릴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마당바위에서 하늘다리 사이 바위무리들 위로 설치된 150m의 데크로드와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백아산의 아름다운 풍광이 탄성을 자아낸다.

백아산은 지리산과 무등산을 잇는 지리적 요충지와 험한 산세 때문에 6.25 당시 빨치산이 주둔했으며 토벌대와 마당바위에서의 혈전으로 유명한 곳이다.

화순군은 당시 하늘로 돌아간 많은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의미로 하늘다리라 명명했다.

화순군 북면에 자리 잡고 있는 백아산은 해발 810m로 희끗희끗한 바위들로 이루어져 마치 흰거위가 옹기종기 모여 있는 것처럼 보여 백아산(白鵝山)이라 부르며 5월이면 철쭉제가 열리며 단풍, 운해, 설경의 명소로 등산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화순일보 mire5375@hanmail.net
이 기사는 화순일보 홈페이지(http://www.hwasun1.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mire5375@hanmail.net